제목 시2)바람
  작성자 김민주(초1) 등록일
2018-10-26
바람

바람은 마술사야.

있다가 없다가해.



바람은 엄마야.

내 머리를 쓰다듬어 주니까.
 

한글 250자
( / 5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