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글쓰기상 응모
  작성자 김현중 등록일
2014-08-20
필통과 연필
충북 충주시 국원초등학교 2학년 5반 김현중

연필은 필통에게
엄마라고 부른다.

필통이 대문을 열면
연필이 쏙 들어가니까.

 

한글 250자
( / 5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