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동시 응모
  작성자 오성준 등록일
2013-10-01
가을바람

광주학강초등학교 3-1 오 성 준

봄에
나뭇잎을
마구 마구 괴롭히던
바람이 왔다.

살랑살랑 놀던
나뭇잎을
휘익휘익 불어서
떨어뜨렸다.

나뭇잎은
바닥에서
드르렁 드르렁
잠이 들었다가
낙엽이 되었다.

코스모스, 국화
아무것도 모른채
활짝활짝
웃고 있다.
 

한글 250자
( / 5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