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글쓰기상 동시 응모
  작성자 한재정 등록일
2015-10-18


충북 충주시 용산초등학교 2학년 6반 한재정



친구네 할아버지 댁에 놀러가 밤을 주웠다

뾰족한 가시가 1000개는 나온 것 같다

가시가 친구를 찔러

친구는 울었다



아빠가 나무에 올라가

가지를 흔들었다

후두둑 뾰족뾰족 가시 달린

밤비가 떨어졌다

친구가 또 맞았지만

나는 야구방망이로 밤송이을 쳤다.
 

한글 250자
( / 5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