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광장] 더 쉽고 더 재미있게… 현대 미술과의 소통!

/서원극 기자 wkseo@snhk.co.kr
/편집=송남희 기자
[화제의 전시] ‘미술관을 멋지게 즐기는 5가지 방법’전

봄꽃이 만개한 4월, 미술관에서 화사한 봄을 맞는 것은 어떨까? 국립현대미술관 어린이미술관이 미술관을 보다 쉽게 이해하고 현대 미술과 새롭게 소통하는 방법을 안내하는‘미술관을 멋지게 즐기는 5가지 방법’전을 기획했다. 12월 31일까지 여는 전시로, 미술관의 대표 기능인 수집, 보존, 조사ㆍ연구, 전시, 교육 등의 활동을 어린이 눈높이에 맞춰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전시 작품은 김봉태 작가의 ‘춤추는 상자 2007-38’, 유현미의‘그림이 된 남자’, 그리고 김홍석의 ‘별’이 중심이다. 그중 ‘춤추는 상자 2007-38’은 상자 속에 직접 들어가 작가의 또 다른‘춤추는 상자’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이색 공간이다. 어린이들은 어두운 상자 속 골목에서 빛을 비추는 춤추는 상자를 감상하며 깜박깜박 비춰지는 불빛과 상자들이 춤을 추는 모습을 만나게 된다.

‘그림이 된 남자’는 작가의 상징적인‘붓질’모양의 스티커를 통해 자신의 몸에 그림이 될 한 부분을 스티커로 붙여보는 활동이다. ‘별’은 생각의 전환을 유도해 3차원과 2차원의 경계를 신선하게 자극하는 작품으로, 어린이들이 자유롭게 드로잉할 수 있다. 또 새롭게 구성된 ‘우리가 미술관을 멋지게 즐기는 방법’공간에서는 미술관을 즐길 수 있는 탐색 도구들이 전시되고, 정해진 시간에 빌릴 수도 있다.

교육 프로그램도 차려진다. ‘속닥속닥! 미술관 속 작품과 나’는 전시 작품을 어린이가 감상하고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고 나누며, 작품을 통해‘나’의 생각과 이야기를 들여다 볼 수 있는 전시 연계 감상 교육이다. 작가의 제작 과정을 이해하고 제작 계획을 바탕으로 주체적인 창작 활동을 하는 가족 프로그램 ‘아트 카페’도 준비됐다. 이 밖에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어린이미술관 누리집(www.mmca.go.kr/child)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상시 프로그램을 뺀 모든 교육 프로그램은 사전 신청을 통해 이뤄지며, 참가비는 없다.

■ 미술관을 멋지게 즐기는 5가지 방법

①미술관 작품의 이야기를 듣다(수집) -> ②작품 속 이야기와 만나다(조사ㆍ연구) -> ③전시의 의미를 이해하다(전시) -> ④오랫동안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방법(보존) -> ⑤우리가 미술관을 즐기는 방법(교육)

[전시]

△‘훈민정음ㆍ난중일기 전: 다시 바라보다’: 유네스코 세계 기록유산인 ‘훈민정음 해례본’(국보 제70호)과 ‘난중일기’(국보 제76호)를 처음으로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이순신 장군이 벽에 걸어두고 바라봤던 칼인 장검(보물 제326호)도 함께 나왔다. 정병규 등 현대 미술가들이 훈민정음과 난중일기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설치, 영상 작품을 선보인다. 10월 12일까지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 배움터 2층 디자인 박물관.

△‘가나아트 이호재 회장 기증 고려 금석문전-죽음을 노래하다’: 금석문(금속이나 돌로 만든 유물에 있는 명문) 탁본 유물을 통해 우리나라 고대ㆍ중세인들의 죽음에 대한 철학을 엿볼 수 있는 전시다. 6월 18일까지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SIMPLE 2017-장욱진과 나무’전: 양주시립 장욱진미술관이 28일부터 8월 27일까지 여는 전시다. 화가 장욱진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마련됐다. 1950~1990년 장욱진의 작품 중 ‘나무’를 소재로 한 유화 40여 점이 공개된다. 장욱진 화백(1917∼1990)은 이중섭, 박수근, 김환기와 더불어 한국 근ㆍ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1세대 서양화가다. 주로 나무, 집, 새, 아이, 가족 등 일상의 소재를 순수하고 소박하게 그려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안선’전: 약 700년 전 전남 신안 앞바다에 침몰한 원나라 무역선인 ‘신안선’과 이 배에서 거둬들인 유물 4500여 점이 7월부터 목포 해양유물전시관에서 상설전 형태로 함께 전시된다. 신안선은 1323년 원나라 때 중국에서 일본으로 가다 알 수 없는 이유로 난파한 배다. 1976년부터 1984년까지 진행된 수중 발굴 조사를 통해 유물 2만 4000여 점과 28t 무게의 동전 800만 개가 나왔다.

[공연]

△‘꿈꾸는 쌩상’: 클래식 동요 뮤지컬. 프랑스 작곡가 카미유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를 어린이들이 동요처럼 쉽게 따라부를 수 있도록 재탄생시켰다. 마법의 침대를 타고 신비의 나라 몽몽 토피아를 구하기 위해 떠난 쌩상의 흥미진진한 모험을 통해 어린이 관객들에게 우정과 협동심을 일깨워 준다. 26일 꿈의숲아트센터 퍼포먼스홀에서 개막해 6월 11일까지 공연된다.

△‘스프링 페스티벌: 봄에 떠나는 유럽 음악여행’: 꿈의숲 아트센터가 22일(토) 오후 3시에 연다. 동유럽 음악을 네오필리아 챔버 오케스트라(지휘자 정주현)의 연주로 들려준다.

△‘춤추는 허수아비’: 서울시무용단이 가정의 달을 맞아 꾸미는 무용극이다. 비트댄스 코미디라는 신개념 공연 장르로, 대사가 없는 넌버벌 퍼포먼스의 특징인 강렬한 비트와 춤이 주를 이룬다. 홀로 밭을 지키며 서있는 허수아비가 대지의 요정으로부터 생명을 얻어 자신이 짝사랑하는 소녀와의 사랑과 순박한 시골 사람들을 이용해 헐값에 땅을 사들여 개발하려는 부동산 업자와의 한판 승부를 그린다. 5월 3일부터 7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공연된다.

△‘명랑 시골 로맨스 동백꽃’: 김유정 작가의 소설 ‘동백꽃’을 각색한 가족 음악극. 강원도 두메산골 닭들의 코믹 액션 연기, 소년과 소녀의 풋풋한 사랑의 감정이 신명나는 국악 장단과 함께 펼쳐진다. 27일부터 30일가지 서울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

△‘어른동생’: 가족 뮤지컬. 송미경 작가의 동화 ‘어른동생’을 각색했다. ‘하루’는 감기 때문에 학교에 가지 못한다. 그런데 우연히 다섯 살짜리 남동생 ‘미루’가 어른스런 목소리로 누군가와 통화하는 소리를 듣게 되는데…. 25일부터 내달 21일까지 서울 대학로 세우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