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엔 한강에서 감성 충전하세요"
9월 한강에서 즐기는 3색 문화예술 프로그램

가을이 시작되는 9월, 서울시가 시내 한강 공원에서 세 가지 빛깔의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한 달간 여의도 물빛무대, 광진교8번가, 뚝섬 자벌레에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 여의도 물빛무대(www.floating-stage.comㆍ사진)에서는 매주 금ㆍ토요일 저녁 ‘눕콘’(누워서 보는 콘서트)이 열린다. 온 가족이 감상할 수 있는 단편드라마 9편도 상영한다.

광진교8번가(www.riverview8.co.kr)에서도 금ㆍ토요일 저녁 ‘음악콘서트’시간에 팝과 뮤지컬, 팝페라 등 다양한 장르 공연을 선사한다. 이어 영화상영이 진행된다. 그리고 뚝섬 자벌레(www.j-bug.co.kr)에서는 주말마다 어린이들을 위한 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꿈틀체험관(토ㆍ일 오후 2시), 창의가꿈틀(토 오후 2시), 미래가꿈틀(일 오후 2시)에서 미니 드론 체험, 코딩 게임으로 코딩하기, 행복의 나라로 여행하기 등을 차린다. 프로그램 참여를 원할 경우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 시스템’에서 사전 예약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