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문화재단 올해 2번째 넷마블게임소통교육 가족캠프 성료

박성태 기자 sohanmedia@naver.com
  • 넷마블문화재단 '제 2회 가족캠프 단체사진'. 사진=넷마블 제공
넷마블문화재단(이사장 방준혁)은 8월 10일과 11일 이틀간 경기도 양평군 소재 블룸비스타에서 열린 '제2회 넷마블게임소통교육 가족캠프'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첫 선을 보인 '가족 캠프'는 2016년부터 초등학생 자녀와 학부모를 대상으로 진행해온 가족 소통 및 관계 증진 프로그램 '게임소통교육'(누적 31회)의 일환이다.

재단은 보다 많은 가족들에게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부터 '가족캠프'의 진행 횟수를 기존 년 1회에서 2회로, 참가자 수를 100명에서 120명으로 늘렸다.

초등학생 자녀와 부모로 이뤄진 120명의 참가자는 이번 캠프에서 가족이 함께 공감하고 경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을 1박2일간 체험했다.

캠프에서는 ▲나만의 ID카드를 제작하는 ‘우리 가족 소개하기’, ▲미션 달성에 필요한 전략 수립 및 문제해결 과정을 체험하는 ‘전략 수립하기’, ▲서로 힘을 합쳐 목표를 수행하는 ‘함께 승리하기’, ▲미션을 완수하고 해결하며 성취감을 체험하는 ‘미션 해결하기’, ▲게임을 구성하는 음악 등의 요소를 직접 만들며 창의적 사고를 체험하는 ‘스토리 구상하기’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이번 캠프에 참가한 황미영(학부모)씨는 "가족 간 이렇게 긴 시간 동안 함께할 기회가 없었는데 게임 미션을 수행하며 서로의 새로운 면을 발견할 수 있었고 이번 경험이 앞으로 우리 가족 소통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으며, 성락주(학부모)씨는 "다양한 개성을 가진 가족이 하나 돼 다양한 미션을 해결하면서 가족간 유대감이 높아진 알찬 시간이었다"고 참가 소감을 말했다.

넷마블문화재단 이나영 사무국장은 "지난해부터 시작한 ’게임소통교육’ 심화 프로그램 ‘가족캠프’는 경쟁률이 10대 1에 달할 정도로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면서, "단순히 게임을 체험하는 것이 아닌 게임의 본질에 집중해 가족 문화를 고찰하는 시간을 통해 실제적인 변화 사례를 지속적으로 만들어내고 있는 만큼 향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건강한 게임문화의 가치 확대 및 미래 창의 인재 양성, 나눔 문화 확산 등을 위해 지난해 1월 출범한 넷마블문화재단은 '문화 만들기', '인재 키우기', '마음 나누기' 등 3가지 영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박성태기자 sohanmedia@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