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48÷2(9+3)=? 답: 문제가 틀렸음

윤석빈 기자 binys@snhk.co.kr
'48/2(9+3)=?'

누리꾼들이 때 아닌 수학 문제 풀기에 빠져 들었다. 언뜻 간단해 보이는 이 문제의 답을 두고 '288'과 '2' 가운데 어떤 것이 맞느냐는 논쟁이 한창인 것. 한 누리꾼이 외국의 사이트에서 가져 온 이 문제가 며칠 새 온라인에서 퍼졌 나갔고, 마침내 어린이 누리꾼 사이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다.

실제로 쥬니어 네이버 지식 Q & A 코너에는 이 문제의 답을 알고 싶다는 질문이 지난 10일부터 60여 건 이상 올라왔다.

과연 이 문제의 정답은 무엇일까? 먼저 논란이 되는 2개의 정답이 구해지는 과정을 살펴보자. 왼쪽부터 순서대로 셈을 하면 '288'이 나오며, 괄호 속의 덧셈을 한 뒤 2를 곱하고 마지막에 48을 나누면 답은 '2'가 된다. 쉽게 알 수 있듯이 사칙(四則) 연산의 순서에 따라 답이 달라지는 것이다. 사칙연산에서는 곱셈과 나눗셈은 덧셈과 뺄셈보다 먼저 하도록 되어 있다. 그러므로 언뜻 보기엔 정답이 '288'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정확한 답은 '문제가 잘못됐다.'이다. 이유는 바로 2와 괄호 사이에 곱셈 기호가 생략될 수 없기 때문이다. 또 이 식에선 소괄호나 중괄호를 써서 셈의 순서를 정확히 밝혀야 혼동을 주지 않는다.

초등학교 수학 교과서를 집필한 서울교육대학교의 배종수 교수(수학교육과)는 이에 대해 "문자와 상수, 문자와 문자 사이에는 곱셈 기호를 생략할 수 있으나, 상수와 상수 사이에서는 곱셈 기호를 생략할 수 없다. 그러므로 문제 자체가 틀렸다."고 밝혔다.

며칠 동안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이 수학 문제는 결국 문제의 오류로 조금은 허무한 논쟁이 되어 버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