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스마트폰 중독 심각하다

/서원극 기자 wkseo@snhk.co.kr
초등학교 어린이들은 평소에 스마트폰이나 TV 등 전자기기를 얼마나 사용하고 있을까? 우려했던 것보다 훨씬 중독성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소아내분비학회는 1~6학년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바른 성장을 위한 생활 습관 실천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어린이 10명 중 4명은 잠들기 바로 전까지 스마트폰이나 TV 등 전자기기를 손에서 놓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주로 쓰는 기기는 스마트폰(86.2%)이 가장 많았다. 이어 TV(83%), PC(51.6%), 태블릿 PC(25.8%), MP3(6.4%) 순이었다. 이 가운데 스마트폰은 5명 중 1명꼴(20.4%)로 하루 2시간 이상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응답자의 40%는 자녀가 잠자기 직전까지 전자기기를 사용한다고 답했다.

잠자는 시간의 경우 35.2%가 8시간 미만이었다. ‘8시간 이상~9시간 미만’이 46.4%로 가장 많았고, ‘7시간 이상~8시간 미만’(28.2%), ‘9시간 이상’(18%), ‘6시간 이상~7시간 미만’(7%) 순이었다. 자녀의 수면 습관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원인은 ‘전자기기 사용’이 77%로 가장 많이 지목됐고, ‘늦은 귀가 등 부모의 생활 패턴’도 많았다. 이번 조사에선 대다수의 어린이가 충분한 운동이나 야외 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절반 이상(54%)은 자녀의 운동 횟수가 주 3회 미만이라고 답했으며, 10명 중 3명(31.2%)은 1회 운동 시간이 30분 미만이거나 운동을 전혀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하루 평균 야외 활동 시간이 30분 미만이라고 응답한 비율도 40%에 달했다. 그 이유로 ‘함께 운동할만한 사람이 없어서’, ‘장소나 도구가 마땅치 않아서’등을 꼽았다.

한편 식사 습관과 관련해서는 부모의 절반이 ‘균형 있는 영양 섭취’가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지만, 채소류(나물이나 쌈 등)를 식사마다 2가지 이상 먹는다는 비율은 39.2%에 그쳤다. 고기ㆍ생선ㆍ달걀ㆍ콩류를 매일 3~4회 섭취한다고 답한 비율도 46.8%로 절반 이하였다. 이번 조사 결과와 관련해 학회는 소아ㆍ청소년기의 성장 발달과 건강 관리를 위한 생활 습관 개선을 위한 5계명을 발표했다. 5계명은 ▲ 하루 8시간 이상 수면 ▲ 하루 30분 이상 운동하기 ▲ 스마트폰ㆍ컴퓨터ㆍTV 사용량 줄이기 ▲ 하루 30분 이상 햇빛 쬐기 ▲ 건강한 식단ㆍ하루 세끼 꼭 먹기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