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배구 꿈나무들의 큰 잔치 열린다

/서원극 기자 wkseo@snhk.co.kr
/편집=송남희 기자
‘제2의 김연경과 문성민을 찾아라’

제22회 재능기 전국초등학교 배구대회가 17일부터 21일까지 5일 동안 충청북도 단양군 국민체육센터 및 보조 경기장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전국에서 남자 26개 팀과 여자 21개 팀 등 총 47개 초등학교 배구 팀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펼친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다.

재능기는 우리나라를 빛낼 배구 꿈나무를 찾아내고 지원하는 대회다. 1996년부터 매년 개최해 오고 있다.

현재 세계 최고 수준의 터키 리그에서 활약 중인 김연경(1999년 제4회 대회 최우수 선수) 선수를 비롯해, 오아영(현대 힐스테이트)과 박성희(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 등 수많은 스타가 이 대회를 통해 배출됐다.

17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남녀 부문별 조별 리그 경기를 거쳐 21일 결승전을 통해 우승 팀을 가리게 된다.

남녀부 1~3위 팀에게는 각각 50만 원, 30만 원, 20만 원씩의 상금이 주어진다. 또 최고 기량을 선보인 남녀 선수 각 1명에게도 각각 20만원 상당의 스포츠 용품을 안겨 준다.

이번 대회에는 배구에 관심 있는 어린이와 학부모를 포함한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한편, 재능교육은 공식 블로그(blog.naver.com/jloger)를 통해 이번 대회와 관련된 이벤트를 17일까지 진행한다. 이벤트 참여는 이 블로그와 이웃을 맺은 다음 예상 우승 팀과 응원의 메시지를 댓글로 남기면 된다. 참여자 가운데 추첨을 통해 40명에게 영화 예매권과 치킨, 커피 기프티콘을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