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같은 쌍둥이 세 쌍 키우는 미국인 부부 ‘화제’
“하늘이 감동했나?”

태어난 날이 모두 같은 쌍둥이 세 쌍을 키우고 있는 미국인 부부가 있어 화제다.

‘세상에 이런 일이’의 주인공은 케리-크레이그 코신스키 부부로, 이들은 입양한 쌍둥이 2쌍과 직접 낳은 쌍둥이 1쌍 등 6명의 아이들과 한 가정을 이루고 있다. 이들 자녀의 생일은 모두 2월 28일이다.

사연이 재미있다. 아이를 갖지 못하던 부부는 쌍둥이를 입양했다. 이후 쌍둥이의 어머니가 이듬해 또 쌍둥이를 임신했고, 코신스키 부부는 “아이들이 같은 집에서 크길 바란다”는 친모의 부탁으로 흔쾌히 두 번째 쌍둥이도 받아들였다. 그런데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 두 번째 입양을 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케리가 마침내 자신의 아이를 갖는 데 성공한 것. 놀라운 일은 이뿐만이 아니다. 케리는 아이들을 2월 28일에 출산했다.

미국의 입양 단체인 원 챈스 파운데이션 측은 “오직 신만이 사랑스러운 가족과 아이들에게 이런 기적 같은 이야기를 만드실 수 있다. 입양은 삶을 영원히 변화시킨다.”고 말했다. /해외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