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불 켜지는 100년 된 전구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요크 카운티의 한 박물관 지하실에서 100여 년 전부터 불을 밝혀온 전구가 발견돼 화제다. 이 전구는 1903년 박물관이 지어진 때부터 지하실에 달려 있었다고. 더욱 놀라운 것은 여전히 이 전구에 불이 들어온다는 사실이다. 11일(현지 시간) 미 일간지 USA투데이에 따르면, ‘펠프스 하이로’란 이름의 이 전구는 1904년에 특허를 받았다. 당시 광고에는 1센트만 들이면 이 전구를 12시간 동안 밝힐 수 있다는 내용이 들어있다. 최대 밝기는 촛불 16개를 켠 정도이고, 최소 밝기는 촛불 1개만 켠 어둑어둑한 정도이다. 이 전구는 1920년대부터 일반화한 텅스텐 필라멘트가 아니라 카본 필라멘트를 사용한 게 특징이다./USA투데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