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LA시, '라라랜드의 날' 선포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시가 25일(현지 시간)‘라라랜드(La La land) 데이’를 선포하고 이를 기념하는 축하 행사를 가졌다. 지난해 개봉한 라라랜드는 로맨스 뮤지컬 영화로, 주 무대가 바로 LA였다. 라라랜드는 LA의 별칭이자, ‘현실과 동떨어진 상태’를 뜻한다. 에릭 가세티 LA 시장은 라라랜드 데이를 선포하는 이 행사에 나와 피아노로 직접 영화 주제곡 ‘시티 오브 스타스(City of Stars)’를 연주했다. 또 반달루프 공중 댄서 팀이 고층빌딩 측면을 이용해 영화의 댄싱 장면을 재연하는 아찔한 퍼포먼스를 연출해 주목 받았다. 이 영화로 아카데미 최연소 감독상을 받은 데이미언 셔젤 감독 등이 나와 흥행에 기여한 LA시의 도움에 고마움의 인사를 전했다. 라라랜드는 올해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감독상과 여우주연상 등 6개 부문을 휩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