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우,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정상 우뚝
‘영건’김시우(22)가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제5의 메이저’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정상에 우뚝 섰다. 김시우는 15일 미국 플로리다 주에서 열린 미국 프로 골프 협회(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마지막 4라운드에서 3타를 더 줄이며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최종 성적은 10언더파(기준 타수보다 10개 덜 치는 것).

이로써 김시우는 PGA 투어 2승째를 챙겼고, 2011년 최경주(SK 텔레콤) 이후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이 대회 우승컵을 번쩍 들어 올렸다. 우승 상금은 189만 달러(약 21억 3000만 원). 1995년 6월 28일생인 김시우는 만 21세 10개월 14일로, 2004년 애덤 스콧(오스트레일리아)의 23세 8개월 12일의 최연소 대회 우승 기록도 갈아치웠다.

시즌 첫 맞대결로 관심을 모은 세계 랭킹 1~3위는 더스틴 존슨(미국)이 공동 12위, 로리 맥킬로이(북아일랜드)가 공동 36위, 제이슨 데이가 공동 60위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