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신인 박성현, 'US 여자오픈' 제패
‘슈퍼 루키’박성현(24)이 드디어 일을 냈다. 1년 전 공을 물에 빠뜨리는 ‘워터 해저드’의 악몽을 깨끗이 지우고 올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제72회 US 여자오픈 트로피를 번쩍 들어 올린 것.

박성현은 17일 미국 뉴저지 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 합계 11언더파(기준 타수보다 11개 덜 치는 것) 277타를 기록한 박성현은 14번째 대회 출전 만에 자신의 첫 우승을 메이저 대회에서 장식했다. 우승 상금은 90만 달러(약 10억 2000만 원). 1년 전 박성현은 US 오픈 최종 라운드 마지막 18번홀에서 두 번째 샷이 물에 빠뜨리면서 1타를 잃고 역전 우승의 기회를 놓친 바 있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는 학산여고 3학년에 재학 중인 18세 아마추어 골퍼 최혜진이 박성현에 2타 뒤진 9언더파로 준우승하며 2년 연속 ‘베스트 아마추어’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