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월드컵 9회 연속 본선 진출

/서원극 기자 wkseo@snhk.co.kr
/편집=송남희 기자
한국이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한국은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이라는 뜻깊은 기록을 세웠다. 브라질과 독일 등에 이어 세계에서 6번째다. 하지만 기쁨보다는 아쉬움과 행운이 많은 여정이었다. 본선 진출까지의 과정과 앞으로의 일정을 담는다.

△천신만고 끝에 얻은 본선 진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6일 오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10차전 원정 경기에서 답답한 경기를 펼친 끝에 0 대 0으로 비겼다.

하지만 이날 같은 조의 이란과 시리아가 2 대 2로 비기면서 한국이 시리아(승점 13)을 제치고 조 2위까지 주어지는 본선 직행 티켓을 어렵게 거머쥐었다. 최종 성적은 4승 3무 3패(승점 15).

이로써 한국은 1986년 멕시코 대회 이후 9회 연속이자 처음 출전한 1954년 스위스 대회를 포함해 통산 10번째로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게 됐다.

△본선까지 9개월, 반전이 필요하다

끝까지 개운치 않았다. 적어도 마지막 경기는 시원한 승리를 기대했으나 그마저도 불발됐다. 추격자 시리아가 이란을 꺾지 못해(2 대 2) 본선행을 겨우 확정할 수 있었던 힘든 여정이었다.

중요한 것은 지금부터다. 한국 축구의 목표가 ‘월드컵 진출’이 되어서는 안 된다. 본선 무대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지로 옮겨가야할 때다.

러시아 월드컵은 내년 6월 14일 개막한다. 280여 일 밖에 남지 않은 기간 드러난 문제점을 바로잡아야 한다. 가장 선행되어야 할 것은 공격이 아닌 수비다. 최종예선 10경기에서 10실점이나 했다. 김민재 중심의 수비 개편과 중앙 미드필더인 기성용에 대한 의존도 줄이기, 손흥민의 활용법 찾기도 과제다.

황선홍 FC서울 감독은 “우리가 내세울 큰 무기는 조직력이다. 주어진 9개월을 알차게 써야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