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가 쉬워지는 한국사 첫걸음] "광해군의 원수를 갚아주겠다" 후금 왕 홍타이지 조선 침략
후금이 조선을 침략했어요

광해군을 내쫓고 왕이 된 인조의 외교 정책은 광해군과는 달랐어. 명나라와 후금 사이에서 중립을 지켰던 광해군과 달리 인조는 명나라를 받들고 후금을 멀리하는 외교를 펼쳤지.

한편, 인조반정이 일어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후금을 세운 누르하치가 전투에서 심한 부상을 입어 죽고 말았어. 그의 아들인 홍타이지가 후금의 왕위를 이었지. 홍타이지는 인조의 외교 정책을 알고 불같이 화를 냈어.

“우리 후금과 친하게 지내려 했다는 이유로 광해군을 왕위에서 쫓아냈다고? 거기다가 명나라를 도와 우리를 공격하려 한다니……. 조선에게 따끔한 맛을 보여 주어야겠다!”

결국 홍타이지는 광해군의 원수를 갚는다는 구실을 내세우며 조선을 공격했어. 이를 정묘년인 1627년에 오랑캐가 일으킨 전쟁이라 하여 ‘ 정묘호란 ’이라고 불러.

사실 후금에게 가장 큰 과제는 명나라와 싸워서 이기는 거였어. 그러려면 명나라와 친하게 지내는 조선을 먼저 꺾어야 했지. 게다가 후금은 명나라와 싸우면서 교류를 할 수 없게 되어 물자가 턱없이 부족했단다. 이를 해결하려면 조선과 교류해서 물자를 얻어야 했지. 이래저래 조선을 침략할 수밖에 없었는데, 인조반정이 좋은 구실이 된 셈이야. 조선을 침략한 후금은 며칠 만에 평양성까지 쳐들어왔어. 인조와 신하들은 강화도로 몸을 피했단다. 후금은 강화도로 사람을 보내 이렇게 요구했어.

“명나라와의 관계를 끊고, 약속을 지킨다는 뜻으로 왕자를 인질로 보내라. 그러면 군사를 돌리겠다.”

인조는 후금의 요구에 따를 수밖에 없었어. 이후 조선은 후금과 형제의 관계를 맺었고 해마다 많은 물품을 보

내야 했단다.

후금과의 화친을 두고 신하들이 대립했어요

"명나라와의 의리를 지켜야 하므로 후금과는 화친할 수 없습니다."

"후금과의 화친은 오랑캐에게 항복한 것과 똑같습니다!"

인조가 후금과 형제의 관계를 맺기로 약속한 뒤로 이를 반대하는 신하들은 후금과의 화친을 깨고 맞서 싸워야 한다고 주장했어. 하지만 후금에 맞서는 것에 반대하는 신하들도 있었지.

"망해 가고 있는 명나라를 도와주려다 오히려 우리 조선이 위험에 빠질 수 있습니다."

"후금과 사이좋게 지내면서 전쟁을 피하고 나라를 지켜야 합니다. 그러는 동안 먼저 나라의 힘을 키우는 게 바람직합니다."

이렇게 조선의 신하들은 후금과의 외교 관계를 어떻게 정할 지에 대해 의견이 둘로 나뉘었단다. 문제는 후금에 대한 별다른 대비는 하지 못했다는 거야. 그저 논쟁만 했던 거지.

형제의 나라가 된 뒤로 후금이 조선에 요구하는 물품은 점점 늘어났어. 명나라를 공격할 때 쓰겠다며 전쟁에 쓰일 물자와 말, 군사도 보내라고 했지. 그러더니만 아예 형제의 관계를 군신의 관계, 즉 임금과 신하의 관계로 바꾸자는 요구를 하지 뭐야.

이처럼 후금이 조선에 계속 무리한 요구를 해 오자, 후금과 맞서 싸워야 한다고 주장한 세력이 힘을 얻게 되었어. 옛날부터 오랑캐라고 우습게 여겼던 여진이 자기를 임금의 나라로 섬기라고 하니 인조와 신하들의 자존심이 무척 상했던 거지. 마침내 인조는 후금과 싸우자는 주장을 받아들여 후금에서 온 사신을 만나지 않고 돌려보냈어. 또 전국 곳곳에서 군사를 모으라고 명령했지.

한편, 세력을 더 넓힌 후금은 1636년에 나라 이름을 청나라로 바꾸었어. 그러면서 스스로 자기네 나라를 명나라처럼 황제의 나라라고 했지. 홍타이지는 청나라의 2대 황제인 태종이 되었단다.

/자료 제공: ‘공부가 쉬워지는 한국사 첫걸음-임진왜란이 일어나다’(좋은책어린이)

[인물 비타민]
◇홍타이지: 후금을 세운 누르하치의 여덟째 아들이야. 후금의 세력을 점점 키워 나갔고, 나라 이름을 청나라로 고쳤단다.

[용어 비타민]
◇구실: 핑계를 댈 만한 것이나 변명할 때 내놓는 근거를 말해.
◇과제: 처리하거나 해결해야 할 문제를 말해.
◇화친: 나라와 나라 사이에 다툼없이 가까이 지내는 것을 말해.
◇논쟁: 서로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들이 각각 자기의 주장을 말이나 글로 다투는 것을 의미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