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나르도 다빈치가 그린 예수 초상화 가치는?
이탈리아 르네상스 시대의 천재 화가인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500여 년 전 그린 예수 그리스도의 초상화 ‘살바토르 문디’(구세주). 이 그림이 다음 달 15일 미국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 부쳐질 예정이다.

러시아의 억만장자이자 미술품 수집가인 드미트리 리볼로프레프가 내놓은 이 그림의 예상 낙찰가는 1억 달러(약 1135억 원)이다. 현재 20점도 남지 않은 다빈치 그림 중 유일하게 개인이 소장하던 것이다. 다빈치가 1500년쯤 제작한 이 작품은 오른손을 들어 축복을 내리고, 왼손으로는 크리스털 보주를 잡고 있는 예수의 상반신을 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