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로 읽는 한국사 편지] 38선 이남의 단독 선거, 38선을 넘는 김구
Unilateral elections in the south

The decision to hold elections only south of the thirty-eighth parallel was fundamentally due to conflict between the US and the Soviet Union, the world’s two superpowers.

I’ll do my best to explain this, but it’s still a complicated story so I hope you won’t have too much trouble following.

Now that the Cold War had begun, Korea was emerging as its biggest area of contention. The Soviet and American armies faced off directly at the thirty-eighth parallel.

The nation’s journey towards independence had been hijacked by the global ideological conflict and come to a halt. While relations between the US and USSR gradually deteriorated, the conflict between the halves of Korea that they ruled respectively grew worse too. Each superpower wanted a solution to the Korean problem that worked in its favor and placed the entire peninsula within its sphere of influence.

Kim Gu crosses the thirty-eighth parallel

Kim Gu did everything he could to oppose holding elections only in the South, including issuing a statement titled "Samcheonman dongpo-ege eupgoham" ("A Tearful Announcement to My 30 Million Fellow Koreans"):

"I will never cooperate with the establishment of a government for the south alone, even if I get sliced in half by the thirty-eighth parallel while trying to build a unified motherland. ... My 30 million Korean brothers and sisters!

This is as much as I can write, for I am blinded now by tears of bitterness. I beg you to consider my

predicament carefully and think hard about the future of our country."Kim resolved to hold talks with politicians in the north. He sent them a letter via Britain and the Soviet Union.

[사진 설명]

[1] Welcoming the UN Temporary Commission on Korea
The Temporary Commission was created by the UN to help determine the future of the Korean Peninsula.

[2] Kim Gu crosses into the north
Kim crossed the thirty-eighth parallel with his secretary, Seonu Jin (left) and his son, Kim Sin. What must they have been thinking as they crossed over?

38선 이남의 단독 선거

38선 이남만의 단독 선거를 결정하게 된 건 근본적으로는 미국과 소련 두 강대국의 이해 다툼 때문이었어. 잘 이해가 안 갈 거야. 좀 더 자세히 설명할 테니 조금 복잡하고 어렵더라도 들어보렴.

2차 세계 대전 후 시작된 미국과 소련의 대립을 ‘냉전’이라 한다고 했지? 당시 한반도는 미국과 소련의 냉전이 가장 첨예하게 대결하는 현장이었어. 38도선을 경계로 남과 북에 미군과 소련군이 버티고 있었으니까 말야. 우리 민족의 독립은 냉전의 볼모가 되어 꼼짝없이 잡혀 있는 꼴이었지. 미국과 소련의 사이가 갈수록 나빠지는 가운데, 미국과 소련의 군정 밑에 있는 남과 북의 대립도 심해지고 있었어. 미국과 소련은 저마다 자기들에게 유리하게끔 한반도 문제를 풀고자 했어. 미국은 미국대로 한반도를 미국 영향권 안에 두려 했고, 소련은 소련대

로 자기네 영향권 안에 두려 했단다.

38선을 넘는 김구

김구는 38선 이남만의 선거를 온 힘을 다해 반대했어. 그리고 '삼천만 동포에게 읍고함'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단다. 그 내용을 잠깐 볼까?

“나는 통일된 조국을 건설하려다가 38도선을 베고 쓰러질지언정 단독 정부를 세우는 데는 협력하지 아니하겠다……. 삼천만 동포형제 자매여! 붓이 이에 이르매, 원통하여 가슴이 막히고 눈물이 앞을 가리어 말을 더 이루지 못하겠다. 바라건대 나의 애달픈 고충을 헤아려 내일의 조국을 위하여 한 번 더 깊이 생각하라.”

김구는 나라의 분단을 막기 위해 북한의 정치가들과 회담을 해야겠다고 결심했어.

김구는 영국과 소련을 거쳐 북한에 편지를 보냈단다.

[사진 설명]

[1] 유엔 한국 임시 위원단 환영식
유엔 한국 임시 위원단은 유엔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만들었어.

[2] 38선을 넘는 김구
비서 선우진(왼쪽), 아들 김신과 함께 나란히 38선에 서 있어. 이들은 38선을 넘으면서 어떤 생각을 했을까?

/자료 제공: 'Letters from Korean History ⑤'(Park EunbongㆍCUM LIBRO 책과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