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귀성 15일 오전·귀경 16일 오후 가장 붐빈다
이번 설 연휴 기간 고속도로 기준으로 귀성길은 연휴 첫날인 15일 오전, 귀경길은 설 당일인 16일 오후에 가장 많이 막힐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귀성ㆍ귀경경길 고속도로 평균 소요 시간은 지난해보다 최대 40분 늘어난 ▲서울→부산 7시간 20분 ▲서울→광주 6시간 30분 ▲부산→서울 7시간 30분 ▲광주→서울 5시간 50분이 각각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 14~18일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 전체적으로는 3274만 명, 하루 평균 655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가운데 80%가량(하루 평균 424만 대) 승용차를 이용할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설에도 지난해 추석과 마찬가지로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15일 0시부터 17일 24시 사이 잠깐이라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에 해당된다. 고속도로 이용 방법은 평상시와 같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명절에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조리한 음식을 2시간 안에 식혀 덮개를 덮어 냉장 보관하되, 이 음식은 다시 가열해서 먹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식중독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