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구엄초등 장슨련 교장 시 '어느새' 국어 교과서 실려 화제
현직 초등학교 교장 선생님의 시가 국어 교과서에 실려 화제다. 주인공은 제주 구엄초등 장승련 교장(사진).

장 교장의 시 ‘어느새’는 최근 2015 개정 교육과정 초등 4학년 1학기 국어(가) 63쪽에 실렸다.

이 작품은 지난 2004년 펴낸 시집 ‘우산 속 둘이서’에 포함돼 있다. 좋아한다는 말을 한다는 생각만 해도 두근거리는 마음, 토라진 친구와 화해하려는 생각만 해도 방실거리는 마음을 따스하게 표현하고 있다.

현재 애월문학회장을 맡아 애월문학지를 펴내고 있는 장 교장은 교장 부임 이후 아침 자율 학습 시간에 전 학년 대상의 ‘아침 햇살 글쓰기’을 운영 중이다. 학년 말에는 전교생의 글쓰기 결과물을 모아 시집을 펴낼 계획이다.

<시 ‘어느새’전문>

내가 친구에게/좋아한다 말해 볼까/생각만 해도/마음은 어느새/두근두근

토라진 친구와/웃으며 화해해 볼까/생각만 해도/마음은 어느새/방실방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