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일본의 외교청서 ‘독도 일본땅’ 주장 되풀이(5/16/2면)
일본이 올해도 독도가 자기 나라 고유의 땅이라는 주장을 되풀이한 2018년판 외교청서(한국의 외교백서에 해당ㆍ사진)를 15일 각의(국무회의)에 보고했다. 특히 동해 표기에 대해 “일본해가 국제법적으로 확립된 유일한 호칭”이라는 주장까지 새로 넣는 등 우리나라에 대한 외교적 도발 수위를 높여 한일 긴장 관계가 더 높아지고 있다.

우리 정부는 일본의 이러한 도발에 대해 “부당한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다.”며, 즉시 철회해 줄 것을 요구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외교청서에서 독도 영유권이나 위안부 합의 관련 내용의 분량을 지난해보다 크게 늘리는 등 우리나라와 마찰이 빚어지는 현안에 대한 자기 나라의 주장을 크게 강화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