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 ‘금식성월’ 라마단, 터키서 하루 먼저 시작

이스탄불 = 연합뉴스
이슬람교의 ‘금식 성월’인 라마단이 터키 이스탄불의 에이위프술탄사원에서 15일(현지 시간) 일몰과 함께 시작됐다.(사진) 이후 이 의식은 다음 달 14일 저녁까지 한 달간이 이어진다.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나머지 수니파 이슬람권의 라마단은 16일 저녁부터 한 달간이다. 라마단(Ramadan) 금식은 이슬람의 5대 의무 가운데 하나로, 이슬람교도는 해가 뜰 무렵부터 해가 질 때까지 음식물과 수분을 먹지 않는 의식이다. 또 각종 오락과 향략도 자제하며, 금욕한다. 라마단의 어원은 ‘타오르는 메마름’또는 ‘강렬한 더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