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한국사
영어 한국사

At noon on August 15, 1945, the thin, trembling voice of Japanese emperor Hirohito addressed his subjects in a live radio broadcast: “ After pondering deeply the general trends of the world and the actual conditions obtaining in our empire today, we have decided to effect a settlement of the present situation by resorting to an extraordinary measure. We have ordered our government to communicate to the

governments of the United States, Great Britain, China and the Soviet Union that our empire accepts the provisions of their joint declaration.”

Japan’s surrender meant liberation for Joseon, whose people ran into the streets in celebration. After thirty-five years of hardship under oppressive colonial rule, the news of liberation seemed like a dream. They now hoped to rebuild their long-lost country and live in freedom and happiness.

Sadly, their hopes were soon dashed. As I mentioned earlier, the Korean Peninsula immediately became embroiled in a conflict of interests between the great powers.

<사진 설명>Japanese in Seoul

Japanese living in Seoul listen to a radio broadcast of Emperor Hirohito announcing their country’s surrender at noon on August 15, 1945.

Japan surrenders

Japanese’s representative signs the Instrument of Surrender on board USS Missouri, which was anchored in Tokyo Bay at the time.

Liberation

Korean crowds cheer ecstatically at being freed from Japanese rule.

/자료 제공: ‘Letters from Korean History ⑤’(Park EunbongㆍCUM LIBRO 책과함께)

I’ll die with you.

The atomic bombs dropped on Hiroshima and Nagasaki took several million lives, including those of many Koreans living in the two cities.

Even those that survived were often tormented by strange, radiation-related sickness for the rest of their lives. In many cases, these illnesses were passed on to their offspring.

Yi Jeongja, who was caught in one of the atomic blasts at the age of fifteen, retained symptoms of breathlessness into adulthood. Her children, too, suffered from various ailments.

<사진 설명>

Hiroshima Peace Memorial

1945년 8월 15일 정오, 라디오에서 일본 천황 히로히토의 목소리가 흘러 나왔어. 그의 목소리는 가늘게 떨리고 있었단다.

“본인은 미국, 영국, 중국, 소련 4개국에게 그들의 공동선언(포츠담 선언)을 일본이 받아들이겠다는 것을 알리라고 일본국 정부에게 명했다…….”

일본의 항복은 곧 조선의 해방을 뜻했어. 사람들은 거리로 뛰쳐나와 만세를 불렀단다. 만 35년 동안 일본의 식민지가 되어 온갖 고통을 겪어야 했던 조선인들에게 해방은 오랜 가뭄 끝에 내린 단비처럼 반가운 소식이었어. 사람들은 이제 잃었던 나라를 다시 세우고 자유롭고 행복하게 살 희망을 품었단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희망은 금방 이루어질 수 없었어. 지난번에도 말했듯이, 한반도는 강대국들의 이익 다툼의 현장이 되어 버렸기 때문이야.

<사진 설명>

서울의 일본인들

1945년 8월 15일 정오, 서울에 살고 있는 일본인들이 일본 천황의 항복 방송을 듣고 있어.

일본의 항복

일본 대표가 항복 문서에 서명을 하고 있구나. 서명 장소는 도쿄 만에 닻을 내린 미국 군함 미주리 호였어.

해방

일본의 지배에서 벗어난 기쁨에 사람들이 목이 터져라 만세를 부르고 있어.

‘엄마 따라 갈 거야’

일본의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떨어진 원자 폭탄은 수백만 명의 생명을 앗아 갔어. 희생자 중에는 일본인뿐 아니라 일본에 살고 있던 조선인들도 많았어. 원자 폭탄을 맞고도 다행히 목숨을 건진 사람들은 방사능 때문에 평생 이상한 병을 앓아야 했어. 그 병은 후손들에게까지 전해졌단다. 열다섯 살 때 히로시마에서 원자 폭탄의 피해를 입은 이정자는 어른이 되어서도 숨이 차는 증세에 시달렸어. 물론 아들딸들도 건강하지 못했단다.

<사진 설명>

히로시마의 원폭 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