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담그기' 국가무형문화재 됐다
문화재청, "씨간장에 새 장 더하는 방식, 한국만의 독창성 지녀"

서원극 기자 wkseo@snhk.co.kr
편집=이현순 기자
삼국 시대부터 폭넓게 이어지고 있는 우리 전통 음식문화 중의 하나가 ‘장 담그기’이다. 콩을 발효해 간장과 된장을 만드는 이 기술이 국가무형문화재 반열에 올랐다. 문화재청은 장이라는 음식 뿐만 아니라 재료를 준비해 장을 만드는 전 과정을 아우르는 ‘장 담그기’를 국가무형문화재 제137호로 최근 지정했다.

장은 콩을 발효해 소금에 버무려 만든 양념으로, 된장과 간장 등이 있다. 장 담그기는 콩 재배, 메주 만들기, 장 만들기, 장 가르기, 숙성과 발효 순으로 진행한다. 메주를 따뜻한 곳에서 띄운 뒤 된장과 간장 등 두 가지 장을 만들고, 지난해에 쓰고 남은 씨간장에 새로운 장을 더하는 방식은 한국만의 독창적 문화로 평가된다. 특히 한식 조리법과 음식 문화를 연구하는 데 도움을 준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문화재청은 그러나 장 담그기가 우리나라 모든 지역에서 가정을 중심으로 자연스레 이어져오고 있는 생활관습이자 문화라는 점에서 특정 보유자나 보유단체는 인정하지 않기로 했다. 보유자와 보유단체가 인정되지 않은 국가무형문화재로는 아리랑과 씨름, 해녀, 김치 담그기, 제염, 온돌문화 등이 있다. 한편, 우리나라는 콩을 띄워 먹는 이른바‘두장’문화권에 속하며, 삼국 시대부터 장을 만들어 즐겨 먹었다고 알려졌다. 특히 조선 시대에는 왕실에서 장을 보관하는 창고(장고)가 있었다. ‘장고마마’라 불리는 상궁이 장을 직접 담그고 관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