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투브, "14세 미만 부모 없이 단독 방송 금지"
공식 블로그 통해 '미성년자 보호 정책' 발표
세계 최대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사진)가 13세 미만의 미성년자는 단독 라이브 스트리밍(실시간 방송)을 못하도록 했다. 우리나라 나이 기준으로는 만 14세 미만 아동이 여기에 해당한다.

미 언론들에 따르면 유튜브는 최근 공식 블로그 계정을 통해 이런 내용의 ‘미성년자 보호 정책’을 내놓았다.

이에 따라 13세 미만의 어린이가 유튜브에서 실시간 방송을 하려면 반드시 보호자를 동반해야 한다. 또 미성년자가 등장하는 동영상에는 댓글도 달 수 없게 된다. 이번 조치와 관련, 유튜브는 지난 1분기 아동보호 정책을 위반한 동영상 80여만 개를 삭제했다고 밝혔다. 삭제된 동영상은 조회 수가 10회에 이르기 전 이뤄졌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