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올스타전 선발 '1이닝 무실점'
아메리칸리그, 내셔널리그에 '4 대 3' 승리

서원극 기자 wkseo@snhk.co.kr
편집=송남희 기자
한국인 선수로는 처음으로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 무대에 선발투수(1선발)로 오른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ㆍLA 다저스ㆍ사진)이 1이닝 무실점 투구를 펼쳤다. 이로써 한국인 올스타전 악몽도 깨끗하게 지웠다.

류현진은 10일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1회 말 내셔널리그 선발투수로 등판해 1이닝 동안 안타 1개를 내줬으나 땅볼 3개로 아웃 카운트를 모두 채우고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이로써 류현진은 한국인 투수로는 처음으로 올스타전 무대에 무실점 투구에 성공했다.

앞서 박찬호(2001년ㆍ패전 투수)와 김병현(2002년ㆍ블론 세이브) 등 선배들이 먼저 ‘별들의 전쟁’무대를 밟았으나 성적이 좋지 못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세 타자로 1이닝을 마무리 짓지 못했지만 12개라는 비교적 적은 투구 수로 주어진 임무를 잘 마쳤다. 빅리그 전체 투수 중 유일한 1점대 방어율 투수답게 땅볼로만 아웃카운트 3개를 처리할 정도로 볼끝이 좋았다. 류현진은 이번 선발 등판으로 한국 야구사에 새 역사도 썼다. 아시아 투수가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선발로 등판한 건 1995년 일본의 노모 히데오(당시 다저스)에 이어 류현진이 역대 두 번째다.

이날 경기는 아메리칸 리그가 0 대 0으로 이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