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 양서류·파충류 여기 다 모였네!

서원극 기자 wkseo@snhk.co.kr
편집=송남희 기자
올 여름, 세계의 희귀한 양서류와 파충류가 과천에 상륙한다.

국립과천과학관은 15일부터 9월 1일까지 한국양서파충류협회 등과 함께 ‘양서ㆍ파충류 특별전’을 과학관 중앙홀 1층에서 연다고 8일 밝혔다. 열대림을 비롯한 세계 여러 곳에 서식하는 양서류와 파충류 60여 종 200마리를 만날 수 있는 흔치 않는 기회다. 그중 정부의 허가를 받아야만 수입할 수 있는 멸종위기종도 30여 종 나온다.

우선 카리브해 남부 안틸레스 제도에만 서식하는 ‘렛서 안틸리안 이구아나’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이 이구아나는 긴 꼬리를 이용해 능숙하게 나무를 탄다. ‘알다브라 자이언트 육지거북’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크게 자라는 1m 크기의 거북. 아프리카 세이셸섬에 주로 서식하며, 엄청난 먹성을 자랑한다. 수명도 100년이 넘고, 코끼리를 닮은 육중한 발 때문에 ‘알다브라 코끼리 거북’으로도 불린다. 상어같이 생긴 등갑 모양이 독특한 ‘아쌈 루프 터틀’과 다양한 변이를 보여주는 ‘레오파트 게코 도마뱀’, 자기 몸을 둥글게 말아 적으로보터 보호하는 뱀 ‘볼파이톤’도 나온다. 파충류와 양서류 전문 사육사의 해설과 함께 동물이 먹이를 먹는 모습을 보는 관찰 공간이 마련되며, 가수 아웃사이더의 공연과 전문가들의 특별강연도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