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중심건물 국보 근정전, 내부 21일 첫 개방
문화재청, 한 달간 안내사가 설명하는 ‘시범 특별관람’ 진행

서원극 기자 wkseo@snhk.co.kr
  • 경복궁 근정전 내부의 어좌와 천정./문화재청 제공
경복궁은 조선의 법궁(임금이 사는 궁궐)이었다. 이 경복궁의 중심건물이자 궁궐 건축의 정수로 평가받는 근정전(국보 제223호ㆍ사진) 내부가 일반에 처음으로 공개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근정전 안 시범 특별관람을 21일부터 다음 달 21일까지 한 달간 매주 수~토요일에 두 차례씩 진행한다고 밝혔다.

근정전은 국왕 즉위식과 문무백관 조회, 외국사절 접견 등 중요한 행사를 치른 건축물이다. 1395년 세웠졌으나, 임진왜란 때 무너졌고 고종 재위기인 1867년 다시 세웠다. 시간과 공간을 지키는 십이지신과 사신상으로 장식한 이중 월대(널찍한 기단) 위에 세워 위엄이 느껴지는 점이 특징이다. 화려하고 높은 천장 중앙에는 여의주를 희롱하는 황룡 조각을 설치해 권위를 극대화했다. 북쪽 중앙에는 임금이 앉는 ‘어좌’가 있으며, 그 뒤로는 해ㆍ달ㆍ봉우리 5개를 그린 ‘일월오봉병’을 세웠다. 근정전 안에는 전문가들이 고증을 거쳐 만든 재현품이 전시됐다.

안내사가 정전 기능과 내부 상징물 및 구조물에 관해 설명하는 특별관람은 오전 10시 30분과 오후 2시 30분에 시작하며, 소요 시간은 약 20분이다. 만 13세 이상이면 참가 가능하며, 관람일 일주일 전부터 경복궁 누리집(royalpalace.go.kr)에서 예약해야 한다. 참가비는 없다. 회당 정원은 20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