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유럽축구 통산 122·123호골…'차붐'넘어 한국인 신기록
‘손세이셔널’손흥민(토트넘 핫스퍼ㆍ27ㆍ사진)이 7일 오전 세르비아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 방문 경기에서 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 경기에서 후반 12분과 16분 잇달아 골을 터뜨리며 4 대 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앞서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보유하고 있던 한국인 유럽 프로축구 최다골(121골)과 타이를 이뤘던 손흥민은 이날 두 골을 터뜨려 새 역사를 썼다.

손흥민은 만 18세인 2010년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 1군에 합류해 이 팀에서 3시즌 동안 20골을 넣었다. 이후 2013-2014 시즌부터 레버쿠젠에서 29골을 남겼다. 그리고 2015-2016시준부터는 잉글랜드로 무대를 옮겨 토트넘에서만 이날까지 74골을 넣는 등 지금까지 123골을 기록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