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 아우르는 ‘노래와 함께 떠나는 여행!’

서원극 기자 wkseo@snhk.co.kr
편집= 이현순 기자
‘레트로(retro)’. 과거의 모양과 풍습, 기억 등을 그리워하면서 그 시절로 돌아가려는 것을 이르는 말이다. ‘복고주의’, ‘복고풍’으로 불린다. 최근 식을 줄 모르는 이 레트로 열기를 따라 1980~90년대 트로트와 대중가요에 얽힌 이야기를 찾아 떠나는 가족이 늘고 있다. 때마침 한국관광공사가 겨울 방학을 앞두고 남녀노소 등 세대를 아우르는 마음 따뜻한 여행을 즐길 수 있게 ‘노래와 함께 떠나는 여행’을 주제로 12월 ‘추천 가볼만한 곳’ 6곳을 선정했다.

△돌담에 새겨진 추억 ‘광화문 연가’- 정동길

명곡은 길가에 추억과 그리움을 남긴다. 가수 이문세가 부른 ‘광화문 연가’에는 정동길과 교회당, 덕수궁 돌담길이 등장한다. ‘광화문 연가’는 이영훈이 1988년 작사 및 작곡한 노래로, 여기에 등장하는 눈 덮인 예배당이 정동제일교회다. 교회 건너편에는 이영훈의 노래비가 있다. 이 길은 그러나 세월을 따라 많이 변했다. 영국대사관 옆으로 덕수궁 돌담 내부길이 개방됐고, 구세군중앙회관은 정동1928아트센터로 새롭게 태어났다. 우리나라에서 서양식 벽돌로 세운 첫 건물인 약현성당, 공중 산책로로 거듭난 ‘서울로1017’을 함께 둘러보면 좋다.

△한국 음악계 호령한 ‘마왕’ 만나는 곳 - 신해철거리

성남 분당에 있는 가수 신해철 작업실 주변으로 신해철거리가 꾸며져 있다. 신해철이 마이크를 잡고 앉은 동상을 중심으로 160m 정도 이어진다. 생전의 그를 기억하고 추모하는 글이 거리 바닥에 있고, 그가 쓴 노랫말도 푯말에 새겨져 있다. ‘신해철 스튜디오’에는 아직 그의 자취가 생생하다. 책장, 그가 입은 무대의상, 작곡할 때 사용한 피아노 등을 갖췄다. 이 거리와 가까운 율동공원은 호수를 따라가는 산책로가 운치 있다. 공원 안 책 테마파크는 책을 읽으며 시간을 보내기 좋은 곳. 국내외 유망 작가를 소개하는 성남큐브미술관, 국내 최초로 책을 주제로 꾸민 현대어린이책미술관도 놓치기 아쉬운 문화 공간이다.

△여행길이 노래 제목이 되는 곳 - 경춘선과 소양강

여행을 하다 보면 그 지역이 떠오르는 노래가 있다. 춘천을 대표하는 곡에는 ‘소양강 처녀’와 ‘춘천 가는 기차’가 있다. 북한강을 따라 경춘선이 달릴 때 ‘춘천 가는 기차’가 불렸고, ‘소양강 처녀’는 소양강댐이 생기기 직전에 만들어진 노래다. 춘천역에 닿으면 매일 출발하는 시티투어버스가 춘천의 명소로 데려다주고, 이 역에서 가까운 소양강 처녀상은 ‘소양강 처녀’를 추억하게 한다. 이웃한 소양강스카이워크는 춘천의 랜드마크가 된 지 오래다. 애니메이션박물관과 토이로봇관 역시 겨울철 어린이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에 좋다.

△명곡이 만든 전설 - 박달재

충북 제천과 충주를 잇는 박달재는 예부터 교통의 요지였다. 하지만 박달재란 이름이 널리 알려진 것은 1948년 발표된 노래 ‘울고 넘는 박달재’ 덕분이다. 노랫말 속 금봉은 박달재 전설에 등장하는 인물. 조선 중엽 박달재 아랫마을에 살던 금봉과 한양으로 과거 보러 가던 선비 박달의 사랑 이야기에서 이름이 생겼다는 내용이다. 현재 박달재에는 금봉과 박달의 전설을 형상화한 조각공원이 조성됐다. 제천한방엑스포공원은 한의학의 모든 것을 보고, 듣고, 체험하는 공간. 올 봄 개통한 청풍호반케이블카를 타면 ‘내륙의 바다’ 청풍호를 하늘에서 감상할 수 있다. 청풍문화재단지, 능강솟대문화공간 등도 감성 여행의 색다른 재미를 준다.

△트로트의 발전사 따라걷는 여행? - 이난영공원

혜성처럼 등장한 가수 송가인 덕분에 대한민국은 트로트 열풍이 거세다. 목포와 영암은 트로트의 고장이다. 그중 목포는 이난영이 부른 ‘목포의 눈물’의 현장이다. 그가 잠든 삼학도 이난영공원, 유달산 허리에 자리한 ‘목포의 눈물’ 노래비에서 이를 확인할 수 있다. 올해 9월 개통한 목포해상케이블카를 타면 목포의 역동적인 풍광이 한눈에 들어온다. 지난 10월 29일 영암 월출산기찬랜드에 국내 트로트 역사와 문화를 살피는 한국트로트가요센터가 문을 열었다. 그 옆 가야금산조 테마공원 안 가야금산조전시관에도 가야금 관련 자료가 전시됐다.

△바람 부는 저 들길 끝 - 삼포로 가는 길

강은철이 부른 ‘삼포로 가는 길’은 1983년에 나온 노래다. 많은 이들이 삼포를 이상향으로 생각했지만 실제로 창원시 진해구에 있는 마을이다. 2008년 마을 초입에 ‘삼포로 가는 길’ 노래비가 세워졌다. 노래비 아래 음향 장치가 있어 버튼을 누르면 ‘삼포로 가는 길’등 그 시절 가요가 흘러나온다. 삼포마을 서쪽 2km 지점에 진해해양공원이 자리한다. 소사동마을과 진해군항마을 역사길은 타임머신을 타고 옛 시절로 돌아간 듯, 뉴트로 거리 여행에 제격이다. 수목원 진해보타닉뮤지엄도 진해만이 내려다보이는 풍경이 일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