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준아트센터 ‘백남준 티브이 웨이브’전시 운영
백남준아트센터가 제1전시실에서 ‘백남준 티브이 웨이브’전시(사진)를 내년 3월 7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백남준이 1960년대 말부터 1980년대까지 텔레비전에 대해 탐구하고 실험한 작품 10여 개로 구성됐다. 그중 1964년 작품 ‘참여 TV’는 독일 부퍼탈 갤러리 파르나스에서 열린 첫 개인전 ‘음악의 전시―전자 텔레비전’에서 선보였던 실험 텔레비전 중 하나다.

관객이 마이크에 대고 내는 소리에 따라 모니터에서 영상이 나타나는 작품으로, 방송 시간에 따라 텔레비전을 끄고 켜기만 할 수 있었던 시청자들에게 두 개의 채널이라는 선택지가 생긴 것이다.

불상과 TV 모니터가 서로 마주 보고 있는 1974년 작품 ‘TV 부처’는 모니터 뒤에 설치된 CCTV 카메라가 불상을 실시간으로 찍는 모습이 화면에 나타난다.

백남준아트센터 관계자는 “백남준은 텔레비전을 매개로 시청자에 의해 작동될 수 있는 예술을 보여줬다. 이런 점을 주목해 작품을 감상해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