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김광현, 7이닝 6K 무실점 호투
‘KK’김광현(32ㆍ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ㆍ사진)이 메이저 리그 진출 후 최고의 피칭을 선보였다.

‘신장 경색’증세를 이겨내고 13일 만에 마운드에 선 김광현은 15일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더블 헤더 1차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3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자신의 한 경기 최다 이닝(이전 6이닝), 최다 탈삼진(이전 4개) 기록을 모두 갈아치웠다. 평균 자책점도 0.83에서 0.63(28과 3분의 2이닝)으로 끌어내리며 ‘꿈의 기록’이라 불리는 0점대 평균 자책점을 유지했다. 특히 선발 투수로서 평균 자책점은 0.33으로 극강이다.

다만, 김광현은 1 대 0으로 앞선 더블 헤더 연장 8회말에 승리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내려갔으나 팀이 1 대 2로 역전패해 3승 수확을 다음으로 넘겼다.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메이저리그는 7이닝 더블 헤더를 진행한다. 만약 더블 헤더 정규 이닝에서 승패를 가리지 못했다면 주자를 2루에 두고 공격하는 연장 승부 치기를 적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