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코로나19 기획전 개최
국립현대미술관(MMCA)이 올해 코로나19 사태를 다룬 대규모 전시를 연다. 다양한 융ㆍ복합 전시와 박수근ㆍ아이웨이웨이 등의 개인전도 준비한다. 과천관에 있는 백남준의 초대형 비디오 아트 ‘다다익선’은 연말 재가동을 목표로 복원 작업에 속도를 낸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21년 전시 계획을 발표했다. 5~8월 서울관에서 열리는 ‘코로나19, 재난과 치유’전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개인과 사회에 미친 영향, 코로나 사태 이후 세계에 대한 성찰을 현대미술로 보여주는 올해의 대표 전시다. 무진형제와 타츠오 미야지마 등 국내외 40여 팀이 참여할 예정이다.

다음 달 덕수궁관에서 개막하는 ‘미술이 문학을 만났을 때’는 일제 강점기를 중심으로 문학과 밀접한 관계를 맺었던 근대미술을 소개한다. 거장들의 개인전으로는 국민화가 박수근을 비롯해 단색화 대가 정상화, 리얼리즘 작가 황재형, 여성주의 추상화가 최욱경 등을 조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