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상 가장 이상한 포유류 '오리너구리' 비밀 풀었다
국제연구팀,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 기술 활용 '게놈 지도' 완성…"사람보다 닭에 가까워"

서원극 기자 wkseo@snhk.co.kr
편집=이현순 기자
비버를 닮은 호주 오리 너구리는 ‘가장 이상한 포유류’로 불린다. 포유류지만 조류, 심지어 파충류의 생태를 지녔기 때문이다. 오리너구리는 알을 낳고 깨어난 새끼는 피부에 난 구멍에서 나오는 젖을 먹여 키운다. 게다가 수컷 뒷발의 발톱에는 개도 죽일 수 있을 만큼 강력한 독(박차)을 갖고있다. 또 갈색 털은 자외선 아래에서는 청록색 형광을 뿜어낸다. 이런 여러 특성이 과학자들을 당황스럽게 해왔다. 하지만 오리너구리의 이런 기괴한 특성을 둘러싼 비밀이 게놈 지도 완성을 통해 부분적으로 풀리게 됐다.

덴마크 코펜하겐대학에 따르면 이 대학 생물학과 장궈지에 교수가 이끄는 국제 연구팀은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 기술을 활용해 오리너구리의 유전체(게놈) 지도를 완성하고, 이를 토대로 오리너구리가 독특한 형태를 보이게 된 배경을 분석한 결과를 과학 저널 ‘네이처’를 통해 최근 발표했다.

이번 연구에서 오리너구리는 현생 포유류가 등장하기 수백만 년 전에 살았던 고대 포유류 집단에 속해 포유류와 조류, 파충류를 섞어놓은 듯한 유전자를 지니고 있음이 드러났다.

구체적으로 포유류이면서도 새끼를 알로 낳아 가장 기괴하게 여겨졌던 난생은 난황(노른자위) 제조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비텔로제닌 유전자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의 노른자를 만드는 데는 비탈로제닌 유전자 3개가 필요하다. 닭은 이 3개를 모두 갖고 있으며, 사람은 1개도 없는 대신 젖의 주요 성분인 카세인 단백질을 만드는 유전자가 있다.

이번 연구에서 오리너구리는 비탈로제닌 유전자 1개와 카세인 유전자까지 보유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 때문에 알을 낳은지 10일 만에 부화하고(닭 21일), 새끼에 젖을 먹여 기를 수 있다

오리너구리가 일반적인 포유류와 달리 이빨 없이 오리주둥이 형태의 부리만 갖고있는 것도 독특한데, 약 1억 2000만 년 전 치아 발달 유전자 8개 중 4개가 사라진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함께 인간을 비롯해 모든 포유류의 성염색체가 2개(X와 Y)인 것과 달리 X,Y 각각 5개씩 모두 10개에 달하는 것도 특이점으로 꼽힌다. 연구자들은 이는 “사람보다 닭과 가까운 특징”이라고 밝혔다. 오리너구리는 새처럼 오줌과 똥의 배설, 생식을 하나의 구멍을 통해 한다. 그래서 얻은 이름이 ‘단공류’다. 그러나 젖샘과 털이 있고 귓속에 3개의 뼈를 갖춘 것은 포유류의 전형적 특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