싹쓰리, 유니세프에 1억, 초록우산에 2억 기부
MBC 예능 프로그램‘놀면 뭐하니?’의 프로젝트 혼성그룹 ‘싹쓰리’(유재석ㆍ이효리ㆍ비)가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1억 원,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2억 원을 각각 기부하며 선행에 앞장섰다.

이번 기금은 지난 한 해 동안 다양한 활동을 펼친 싹쓰리의 음원 및 부가사업 수익금 중 일부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이번 기금을 영양실조로 고통받는 전 세계 5세 미만 영유아를 지원하는 데 쓸 예정이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도 후원금 전액을 학대 피해아동 예방 및 지원사업 등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아동학대 예방 및 조기 발견을 위해 주변의 어린이들을 함께 살피고 도움 요청 신호에 곧바로 응답하는 어른이 되어 달라는 ‘아이들의 신호에 응답하라’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12만 5000여 명이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