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합형 눈술 NIE] 농업인의 날과 가래떡 데이

[어린이 사설] 농업인의 날과 가래떡 데이

11월 11일은 무슨날이었을까? 빼빼로를 선물하는 ‘빼빼로 데이’로 알고 있다고?

그렇지 않다. 지난 11일은 ‘농업인의 날’이기도 했다. 정부가 농업이 국민 경제의 기본임을 알리고, 농업인의 긍지와 자부심을 격려하고 용기를 북돋우기 위한 뜻으로 만들었다. 이날에는 우리 쌀을 주제로 만든 기념일인 ‘가래떡 데이’를 농업인의 날 행사와 함께 진행하기도 한다.

그런데 왜 11월 11일이 농업인의 날이 되었을까? 11월 11일을 한자로 쓰면 十一月(십일월) 十一日(십일일)이다. 열십자(十)와 한일자(一)를 더하면 흙토(土)가 돼 ‘土月 土日’이 된다. 그래서 정부는 1996년 이날을 농업인의 날로 지정했다. 하지만 이런 좋은 뜻에도 값싼 농축산물 수입과 식생활 변화에 따른 쌀소비 급감, 농촌의 고령화 등의로 인해 농촌이 삶이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앞으로는 농업인의 날이 빼빼로 데이 때문에 그 의미가 묻히지 않기를 바란다./박점희(신나는 미디어교육 대표)

[뉴스 편지] 가래떡 데이

친구들 안녕! 난 하얀 쌀로 만든 가래떡이야. 매년 11월 11일에는 농촌진흥청과 각종 행사장 앞에 세상에서 가장 긴 가래떡, 가장 많은 사람이 먹을 수 있는 가래떡, 액운을 쫓는 수수가래떡 등 다양한 가래떡이 등장하지.

이날 행사에서 가래떡을 나눠 먹는 건 쌀에 대한 사랑을 나누고 농업인의 마음을 나누는 의미가 있는 거란다.

나는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달콤한 꿀이나 설탕을 찍어 먹거나 불에 살짝 구워서 먹으면 더 맛있지.

어때? 가래떡 데이는 지났지만, 지금 한 번 먹어보지 않으렴?

쉽지 않은 선택, 장기 기증
누군가의 죽음이 누군가를 살린다.

지난 달 3일 제주도에서 손수레를 끌던 할머니를 도와 오르막을 오르던 김선웅 군은 과속 차량에 치였다.

손수레 할머니는 사고 피해를 입지 않았지만 김 군은 뇌사 판정을 받았다. 이후 김 군은 병상에 오래 누워있던 어머니를 잃은 후 장기 기증을 약속했고, 7명에게 새 생명을 주고 세상을 떠났다.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장기 이식만을 기다리다 사망한 대기자가 1610명이며, 하루에 4.4명이 세상을 떠났다. 10년 전 829명에서 2배 증가했으며, 올해 대기자도 2.4배 증가한 2만 9000명이다. 그러나 장기 기증 희망 등록자는 계속 줄고 있다. 올해 6월까지 약 3만 명으로, 10년 전(2009년) 18만 3000명에 비해 3분의 1에 그치는 수준이다. 참고로 해외 선진국의 경우 인구 백만 명당 장기 이식률이 에스파냐 35%, 미국 25%, 영국 20%이다. 그에 반해 한국은 8%였다.

이런 가운데 4일 장기 기증인의 유가족과 장기를 이식받은 사람들 간 만남의 행사가 있었다. 가족을 떠나보낸 유가족은 장기를 이식받은 사람이 건강하게 살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알렸고, 이식을 받은 사람들은 장기 기증인의 이니셜이 새겨진 팔찌를 만들어 유가족에게 채워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은효경 기자

1. 건강한 삶을 살다가 이 세상을 떠날 때 더 이상 필요없는 장기를 기증하거나, 살아있을 때에 소중한 장기를 댓가없이 기증해 꺼져가는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생명 나눔을 무엇이라고 하나요?

( )

2. 우리나라는 유교적인 전통으로 인해 장기 이식에 대한 인식이 선진국보다 크게 떨어집니다. 우리나라의 장기이식 실태를 기사 내용을 참고로 하여 정리해 봅시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올해 [ ]는 2.4배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 ]는 10년 전에 비해 3분으 1로 줄었다.

3. 아래 왼쪽 포스터는 영웅을 상징하는 배트맨 마크를 통해 장기 기증이 삶의 마지막 순간 누군가를 살릴 수 있는 영웅과 같다고 알리고 있습니다. 직접 우리나라의 장기 이식률을 높이기 위한 홍보 포스터를 만들어 봅시다. 오른쪽 QR코드를 스캔해 장기 기증에 대한 자료와 영상을 참고하도록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