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당 우주 돼지가 수상해
김미애 글, 박우희 그림




무섭기로 소문난 악당 우주 돼지가 나타났다!
편견과 선입관이 우리 마음속에 어떻게 자리 잡는지 알려 주는
무시무시하게 사랑스러운 이야기!



[책 소개]

악당 우주 돼지는 왜 악당으로 소문났을까?
저학년 동화의 짧은 분량에서도 폭발적인 서사를 선보여 온 김미애 작가의 신작 동화로 외모, 편견, 소통 등에 생각해 볼 수 있는 작품입니다. 재미와 의미, 어느 것 하나 놓치지 않은 반짝거리는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조용한 마을이 순식간에 발칵 뒤집혔어요. 악당 우주 돼지가 나타났기 때문이죠. 돼지는 덩치가 어마어마하게 크고 무섭게 생겼어요. 보이는 것마다 다 부숴 버리고, 반짝이는 건 모조리 빼앗는 악당 중의 악당이래요. 그래도 다행히 이 마을에는 용감하고 성실한 해달 보안관이 있지요. 그런데 보안관이 수상해요. 가난한 염소 화가에게도, 악당 우주 돼지에게도 편지 배달부 일을 맡기네요. 왜 편지 배달부가 둘이나 필요한 거죠? 해달 보안관은 무언가를 열심히 찾고 있는데 그게 과연 무엇일까요? 정교하게 짜인 사건을 따라 둘의 실체를 밝혀 봐요. 아마 첫인상에 속지 않고, 편견에 사로잡히지 않는다면 보다 빨리 알아낼 수 있을 거예요.

첫인상에 속지 말고, 편견에 사로잡히지 말고!
악당 우주 돼지는 집도 가족도 친구도 없이 온 우주를 헤매고 다녔어요. 우주 돼지의 그림자만 나타나도 다들 꽁꽁 숨어 버렸죠. 그러는 사이 우주 돼지에 대한 이상한 소문들이 눈덩이처럼 커졌어요. ‘돼지는 모든 걸 다 부순다! 돼지는 남의 물건을 빼앗는다!’와 같은 소문이요.
반면 훌륭한 해달 보안관은 정말 부지런해요. 자기 마을뿐 아니라 온 우주를 돌며 안전을 살피지요. 부드러운 말투, 성실한 태도 때문에 다들 보안관을 듬직하다고 생각했어요. 간혹 도둑에게 압수한 물건을 본인이 슬쩍 가로채는 걸 목격해도 이상하다고 의심하지 않았지요.
악당 우주 돼지는 왜 혼자서 우주를 떠도는 걸까, 해달 보안관은 왜 쉬는 날도 없이 집집마다 다니는 걸까, 왜 도둑에게 뺏은 물건을 주인에게 되돌려 주지 않는 거지? 한 번만 제대로 묻고 대화하고, 의심해 보았다면 둘의 사연과 비밀은 생각보다 쉽게 밝혀졌을 거예요.
상대를 있는 그대로 봐야 하는 이유는 무엇이고 또 그 방법은 무엇인지, 책을 읽고 여러 친구들과 토의해 보세요.

오해하지 않는 방법은 생각보다 아주 쉽습니다.
다른 마음 없이, 나쁜 마음 없이 진심으로 바라보기만 하면 되지요.
스스로 마음에 쳐 놓은 벽을 치우면 전혀 다른 모습들이 보인답니다.
여기, 꼬꼬지별에 나타난 ‘악당 우주 돼지’를 만나 볼까요?
마음의 벽을 치우고, 편견 없이 우주 돼지를 만나 보아요.
어쩌면 가장 좋은 친구가 될지도 모르니까요.

-작가의 말 중에서-





[저자 소개]

글쓴이 김미애
내 이름은 김미애입니다. 이야기를 짓지요. 데굴데굴 굴러다니기, 멍하니 있기, 무엇이든 뚫어지게 보기가 특기입니다. 혼자서도 잘 놀지만 가끔은 심심합니다. 그래서 같이 놀 사람을 구합니다. 편지도 환영합니다. 제 메일(iam49kg@hanmail.net)로 연락 주세요. 지은 책으로 《무지막지 공주의 모험》 《새콤달콤 비밀 약속》《말도 안 돼》《자전거 소년》 등이 있어요. 한국 안데르센상을 받았고, 창비 좋은어린이책 공모 저학년 부문에서 우수상을 받았어요.

그린이 박우희
두 아이의 아빠예요. 디자이너로 일하다가 한국 일러스트레이션학교(HILLS)에서 그림을 공부했어요. 아이들이 열광할 만한 재미있는 그림을 그리고 싶어요. 쓰고 그린 책으로 《괴물들이 사라졌다》가 있고, 그린 책으로 《괴물 학교 회장 선거》 《왜 먹을까? 영양소 이야기》 등이 있어요.




김미애 글
박우희 그림
값 9,000원
초등 저학년
창작 동화





입력시간 : 2016-0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