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동물원 고릴라 3마리, 코로나19 확진 판정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동물원에서 고릴라 두 마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 세계에서 영장류 가운데 코로나19에 감염된 첫 사례다.

동물원장 리사 피터슨은 11일(현지 시간) “동물원의 고릴라 8마리가 기침 증상을 보여 진단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고릴라들은 현재 충혈 현상을 보이고 기침을 하는 것을 빼면 잘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도 이날 온라인을 통해 이 사실을 확인하면서 사람으로부터 전염된 것인지를 파악하기 위해 고릴라의 감염 경로를 추적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AP통신은 코로나19에 감염된 동물원의 야생보호팀 직원이 고릴라에 바이러스를 전파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 직원은 무증상이었으며 고릴라 주변에서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고릴라는 DNA의 98.4%를 인간과 공유하고 있다. 야생동물 전문가들은 멸종 위기에 처한 고릴라가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