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환경스페셜' 8년 만에 부활…내달 4일 첫 방송
KBS 2TV가 다음 달 4일 8년 만에 돌아온 ‘환경스페셜’을 첫 방송한다. 이 프로그램은 ‘자연의 편에서, 미래 세대의 편에서’를 핵심 키워드로, 지구의 환경 문제를 다룰 예정이다.

프리젠터로는 배우 김효진이 나선다. 김효진은 오래 전부터 유기견 문제나 제로 웨이스트 등 환경 문제에 대한 자신의 뜻을 밝혀왔고, 채식주의자이기도 하다. 3월 4일 밤 8시 30분 첫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