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인공부화한 '우포따오기'
경남 창녕군 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서 올해 처음 부화한 새끼 따오기. 지난 5일 오후 5시께 인공부화로 태어났으며, 체중은 59g이다. 따오기 성별은 겉으로 구분되지 않아 몇달 뒤 피검사 등을 통해 확인된다. 군은 올해 자연부화와 인공부화를 병행해 40마리 번식을 목표로 잡았다. 지난해는 33마리가 태어났다.

우포따오기는 2008년 1쌍과 2013년 수컷 2마리를 중국에서 기증받아 복원 및 증식한 결과 현재 352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2019년과 2020년에는 40마리씩 80마리를 자연으로 돌려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