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지역 아름다운 자연경관 3곳 명승 됐다
역사ㆍ문화적 가치가 있는 호남 지방의 아름다운 자연경관 3곳이 국가지정문화재 반열에 올랐다.

문화재청이은 전남 ‘고흥 지죽도 금강죽봉’, 전북 ‘완주 위봉폭포 일원’과 ‘부안 우금바위 일원’을 명승으로 지정했다.

지죽도는 고흥반도 남쪽에 있는 작은 섬이다. 섬 남쪽 해안에 대나무처럼 솟은 주상절리가 ‘금강죽봉(높이 10m)’이다. 주상절리는 화산암이 분출해 냉각 및 수축하면서 만들어지는 지형이다. 흰색 응회암 지대에 있어 일반적으로 검은색을 띠는 주상절리와 풍경이 다르다.

완주 위봉폭포 일원은 완산팔경 중 하나로 폭포의 높이는 약 60m이다. 조선 시대 여덟 명창 중 한 명으로 꼽히는 권삼득(1771~1841)이 수련해 득음한 장소라는 이야기도 전한다.

우금바위 일원은 변산반도 동쪽에 위치한다. ‘울금바위’로도 알려진 이 바위는 산에 암석이 솟아 있어 변산반도에서 시선을 모으는 구심점 역할을 한 곳이다. 주변에는 백제가 멸망한 뒤 부흥운동이 일어난 장소로 알려진 우금산성과 삼국 시대에 세운 개암사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