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고지보 등 구한말 '고종국새' 4점 보물 된다

서원극 기자 wkseo@snhk.co.kr
편집=이경진 기자
국새(國璽)는 국가의 권리와 정통성을 나타내는 실무용 도장으로, 외교 및 행정문서 등 공문서에 사용했다. 왕실 권위를 상징하는 의례용 도장인 어보(御寶)와는 다르다.

일본과 미국으로 유출됐다가 돌아온 구한말 고종(재위 1863~1907)의 공식 인장인 국새 4점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이 된다. 문화재청은 8ㆍ15 광복 직후 일본에서 거둬들인 ‘국새 제고지보’ㆍ‘국새 칙명지보’ㆍ‘국새 대원수보’와 2019년 미국에 살던 교포가 기증한 ‘국새 대군주보’를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제고지보는 1897년 9월 19일 만들어졌다. ‘제고’(制誥)는 제왕(황제)이 내리는 명령으로, 이 국새는 대한제국 시기에만 사용했다. 손잡이 동물이 거북인 조선 왕실 어보와 달리 용이다.

칙명지보는 고종이 황제가 된 다음 문서에 사용하려고 1897년에 만든 국새 10점 중 하나다. ‘칙명’(勅命)은 황제가 관료에게 내린 명령으로, 왕은 ‘교지’(敎旨)라고 했다.

제고지보처럼 손잡이 동물은 웅크린 용이다. 머리에 솟은 뿔, 얼굴에서 느껴지는 상서로운 기운이 특색으로 꼽힌다.

대원수보는 대한제국이 1899년 6월 22일 육군과 해군을 통솔하는 원수부를 설치하고 제작한 도장 3점 중 하나다. 대원수는 원수부의 우두머리이자 군을 이끄는 최고 지휘자이다.

마지막으로 1882년 7월 1일 제작된 대군주보는 국립고궁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다. 높이 7.9cmㆍ길이 12.7cm 크기로 거북이 모양 손잡이(귀뉴)와 도장 몸체(인판)로 구성된 정사각형 형태의 인장이다. 조선은 그해 조미수호통상조약을 맺었는데, 고종은 이 무렵 국서에 찍을 대군주보 제작을 명령했다. 당시 국새 6점이 만들어졌는데, 다른 유물은 행방이 알려지지 않았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보물로 지정 예고한 구한말 국새 4점에 대해 30일 동안 각계 의견을 들은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정 여부를 최종 확정한다.